故 최진실 딸 최준희 "예전 일이라도 상처받는 건 여전"...스윙스 가사 논란 '재점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과거 논란이 됐던 래퍼 스윙스의 가사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준희가 고인이 된 엄마 최진실과 오빠, 자신이 언급된 스윙스 가사에 대한 논란이 다시금 거세지자 관련 SNS 게시물에 댓글을 남기며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최준희로 보이는 누리꾼은 "죄송합니다만 예전의 일을 들추는 게 잘못된 건 알지만, 상처를 짊어지고 가야 하는 것은 저와 오빠인데요? 다 과거인데 왜 그러시냐는 말이 솔직히 저는 이해가 안 가네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어 "저 스윙스 때문에 '고등래퍼'도 안 보고 웬만한 랩 분야는 잘 안 봐요 그만큼 볼 때마다 화가 나고 사과한 것도 '상처받을 줄 몰랐다' 이런 식으로 얘기했는데, 그때는 제가 어렸을 때라 잘 몰랐지만,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제 입장 그리고 제 가족들 입장에선 너무 황당한 발언 아닐까요?"라며 "예전 일이라도 화나는 건 여전하고 상처받는 건 여전합니다. 근데 왜 지금까지 난리 치시냐는 말은 당사자 입장은 생각 안 해보셨다는 거네요?"라고 말했다.


앞서 스윙스는 지난 2010년 7월 래퍼 비지니즈 앨범 수록곡 중 '불편한 진실'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이 곡에서 스윙스는 '불편한 진실? 너흰 환희와 준희. 진실이 없어. 그냥 너희들뿐임'이라는 내용의 가사로 고 최진실과 자녀들을 모독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스윙스는 자신의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통해 "유가족의 심정을 잘 헤아리지 못하고 본의 아니게 상처를 입히게 된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고인과 유가족을 욕보이거나 마음의 상처를 줄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514.95상승 9.9418:05 12/04
  • 코스닥 : 828.52상승 1.2818:05 12/04
  • 원달러 : 1304.00하락 1.818:05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4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4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