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CJ그룹 회장, 에드 로이스 미국 외교위원장과 환담… “미국사업 지속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아미 베라 하원 외교위 부위원장. /사진=CJ그룹
왼쪽부터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아미 베라 하원 외교위 부위원장. /사진=CJ그룹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29일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에드 로이스 미국 연방하원의회 외교위원장과 회동을 가졌다.

캘리포니아주 국회의원인 에드 로이스 하원외교위원장은 이날 손 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만나 CJ그룹의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업현황 및 문화·경제적 교류 확대에 대해 환담을 나눴다.

로이스 위원장은 CJ그룹이 미국에 5억달러 이상의 투자를 통해 연간 매출 6억달러를 창출하고 1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연방의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손 회장을 비롯해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 서정 CJ CGV 대표, 서성엽 CJ미국지역 공동대표(상무)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손 회장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지속적인 사업확대를 통해 고용확대와 지역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CJ가 미국에서 더욱 사랑 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CJ그룹은 CJ제일제당의 ‘비비고 만두’가 지난 6월 미국 워싱턴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서 한미FTA의 성공적인 사례로 소개되며 눈길을 끌었다.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한 로이스 위원장은 당시 축사를 통해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비비고 만두’를 소개하며 극찬했다.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2010년 미국시장에 처음 진출한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은 지난해 시장점유율 11.3%,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두며 미국 만두시장에서 25년간 독식해 온 만두 브랜드 ‘링링’을 꺾고 1위를 차지했다.

CJ제일제당은 식품사업부문은 올해 미국 동부지역에 세번째 생산기지를 구축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기업간거래(B2B)시장에도 진출하는 등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미국 내 매출을 약 3000억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39.60하락 27.5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