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리스트 의혹'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검찰 출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정부 당시 청와대가 정권에 우호적인 보수단체를 선별·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이헌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24일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10시 이 전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 전 실장은 이날 오전 9시54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대한민국재향경우회(경우회) 지원에 관여한 혐의를 인정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대기업 압박은 인정하는가' '왜 지원을 요구했는가' '누구의 지시를 받고 했는가' 등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을 상대로 일감 몰아주기 과정에 국정원이 개입한 경위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이 전 실장은 박근혜정부 시절 현대자동차그룹에 요구해 퇴직 경찰관 모임 경우회 산하 법인 경안흥업에 수십억원대 고철 매각 일감을 몰아주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안흥업은 경우회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검찰은 경안흥업이 현대차그룹 계열사 현대제철로부터 고철 납품을 받은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원이 대기업을 압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