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사무총장 "북한 제재가 최선… 핵 프로그램 중단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2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뉴시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2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뉴시스

나토 사무총장이 북핵 문제와 관련, 제재가 최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과 군사력을 사용하는 전쟁 사이의 대안을 사용하자는 것"이라며 "제재가 최선의 대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쉬운 방법은 없다. 그러나 앞선 두 가지 제안과 비교할 때 최선의 방책"이라고 주장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북한이 도발적인 행위를 계속해 긴장이 증가되고 있다. 단호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긴장이 고조되는 것을 피하고자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이 전날 담화에서 자신을 비난한 데 대해서는, "북한에 분명한 메시지를 던지고 싶다. 나토는 북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가능한 옵션에 대해 너무 많은 생각을 하는 것은 오히려 긴장을 고조시키는 방법이 되고, 평화로운 해결을 어렵게 만들 수 있다"면서, 평화적 해결 우선원칙을 재확인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북한은 핵 프로그램을 전면 중단하고, 탄도미사일 개발도 중지하고 더 이상의 실험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북한의 행동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