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천 화재 건물주·관리인에 '구속영장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29명의 사망자를 낸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를 수사 중인 경찰은 26일 오전 건물주 이모(53)씨와 관리인 김모(5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제천 노블휘트니스 스파 화재 수사본부는 26일 업무상과실치사상·소방시설법 위반·건축법 위반 등 세가지 혐의로 건물주 이모씨(53)와 관리과장 김모씨(5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화재 건물의 소방안전관리점검 업체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전 건물주 박모씨(58)도 건물을 불법 증축한 것으로 보고 형사 입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5회 국무회의에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희생자를 추모하면서 "제천 화재 원인을 규명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강산 인턴
강산 인턴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