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남경필 "박지원 '주적은 문재인' 발언 주장, 한심해… 소설 그만쓰시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안철수 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주적'으로 꼽았다"고 발언한 데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근거 없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안철수 남경필.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남경필. 사진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 남경필 경기지사.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안 전 대표는 오늘(20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주적이라는 단어 자체를 써본 적도 없다"며 "박 의원께서 왜 그런 발언을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참 한심한 일"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안 전 대표 측은 "박 의원의 발언은 근거 없는 사실일 뿐만 아니라 본인과의 대화도 아닌 타인 간의 대화를 그것도 가상으로 인용해 '카더라' 식으로 유포한 것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안 전 대표 측은 또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며 "법률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또한 입장문을 통해 "저는 평소 주적이라는 표현은 거의 쓰지 않는다. 그러니 그런 질문은 하지 않은 것"이라며 "이미 공개된 사실을 각색해 입맛에 맞게 쓰는 것이 정치공작"이라고 받아쳤다. 

그는 "굳이 주적이란 표현을 하자면 정치공작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낡은 정치인들이 저의 주적"이라며 "박 의원님, 소설은 이제 그만 쓰시죠"라고 주문했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제가 알기로는 통합 전 합당 과정에서 안철수, 남경필 두분이 2차례 만났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가 안 전 대표에게 '주적이 누구냐'고 물으니까 '문모, 민주당이다', '한국당은 아니다'고 답변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