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의 "등 떠밀었다" 폭로에 "사실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사진=뉴스1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사진=뉴스1
연희단거리패 전 예술감독인 이윤택씨가 ‘성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김소희 대표는 조력자처럼 후배를 초이스하고 안마를 권유했다"고 발언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에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지난 19일 '뉴스룸'에서는 이윤택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가 실명을 밝히지 않고 목소리를 변조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가졌다. 피해자는 "2004, 2005년 정도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며 "안마라는 이름으로 수위를 넘어서는 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자는 “(이윤택이) 나는 너와 자고 싶다”며 가슴으로 손이 쑥 들어와 급하게 피한 적도 있고 “발성을 키워야 된다면서 사타구니 쪽에 나무젓가락을 꽂은 적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피해자는 "안마를 거부하면 전체 단원을 모은 뒤 거부한 한명을 두고 마녀사냥하듯 거부한 여자 단원에 대한 안 좋은 점을 이야기했다. 그 전에 캐스팅됐던 역할에서 배제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이 피해자는 "나에게 ‘이윤택이 안마를 원한다 들어가라’며 등을 떠민 건 여자선배였다"고 증언했다. 그는 "김소희 대표가 조력자처럼 후배를 초이스하고 안마를 권유했다"며 "나에게 과일이 든 쟁반을 주면서 이윤택 방에 가서 안마를 하라고 했다. 내가 거부하자 가슴팍을 치면서 왜 이렇게 이기적이냐 너만 희생하면 되는데 왜 그러냐고 말했다. 아직까지 그 눈빛이 잊혀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19일 지인의 SNS를 통해 "저희 극단이 잘못한 일로 책임감은 크지만 JTBC 뉴스에 나온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연희단거리패는 이날 해체 발표 이후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모두 폐쇄해 지인의 SNS를 통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김소희 대표는 이 같은 증언에 대해 "저도 너무 놀라 손이 떨린다. 방송국 측에 정정신청 해놓았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뷰한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다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