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소방서 참변, 청와대 애도 "국가가 유족과 함께할 것"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1,730|입력 : 2018.03.30 15: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산소방서 참변 청와대 애도. 사진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아산소방서 참변 청와대 애도. 사진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스1
청와대가 충남 아산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소방관 3명이 숨진 것에 대해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애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논평을 내고 "'목줄이 풀려 위험한 개가 있으니 잡아 달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트럭이 덮쳐 일어난 참사"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민은 전화기의 119를 누를 때 언제 어디서나 소방관들이 달려올 거라 믿는다"며 "위험으로부터 자신들을 구해줄 거라는 신뢰다. 그 부름에 보답하고자 소방관들은 365일 24시간 잠들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번에도 세 분 소방관은 혹여 사람들이 다칠까 쏜살같이 달려갔다가 변을 당하고 말았다"고 밝혔다.

특히 "세 분 다 여성으로 30살, 29살, 23살이었다"며 "인생의 봄날이었기에 슬픔은 더 가눌 길이 없다"고 애도했다. 이어 "세 분을 대신해 국가가 유족과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야생동물을 포획해달라는 신고를 받고 소방펌프 차량을 이용해 아산 둔포면 국도 43호 도로변에 출동했다.


이들은 현장에 도착해 하차하자마자 25톤 트럭이 폄프차를 추돌하면서 밀린 펌프차에 깔려 화를 당했다.
 

강산
강산 [email protected]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8.03하락 10.113:24 09/25
  • 코스닥 : 844.42하락 12.9313:24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4 09/25
  • 금 : 1945.60상승 613:24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