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은 중국 예능, 손예진·서현 사진으로 영정 만들어… 네티즌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 /사진=바이두 바이커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 /사진=바이두 바이커

중국 예능의 선을 넘은 행동이 또다시 중화권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5월 14일 중국 언론 시나위러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 방영된 중국 망고 TV 예능 '밀실 탈출·어둠의 고택(密室逃脱·暗夜古宅)' 제3회에 한국과 일본 연예인의 사진으로 만든 영정이 등장했다.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들은 한국 배우 손예진과 소녀시대 멤버 서현, 일본 그룹 아라시 멤버 오토 사노시의 사진을 영정으로 사용했다. 포토샵을 거쳤지만 영정 속의 인물이 누구인지 확연히 구분할 수 있는 정도였다. 

8장의 영정 사진 중 손예진으로 추정되는 사진은 3장, 서현은 1장, 오토 사노시의 사진은 2장이다. 

해당 프로그램을 본 중화권 네티즌들은 "포토샵을 했다지만 누구인지 다 알아볼 수 있다. 어떻게 이럴 수 있냐"며 항의했고 11일 밀실탈출 제작진들은 웨이보에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문에서 "해당 사진은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상의 사진들을 랜덤으로 합성한 후 포토샵을 한 것이며 고의로 해당 연예인들의 이미지를 상하게 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며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중화권 네티즌들은 "랜덤합성 이라면서 왜 8장 중 동일 인물 합성 사진이 3장이나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 "인터넷상의 모든 사진을 랜덤으로 골라 합성했다는 거면 일반인 사진도 썼다는 거 아니냐. 일반인 사진은 맘대로 써도 되는 건가", "피해 연예인들에게 사과할 생각은 없나"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논란이 된 4월 27일 자 방송분은 현재 망고 TV 등 플랫폼에서 삭제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