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털려고" 6시간 동안 벽 뚫다 도주한 30대 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DB
/사진=뉴시스 DB

대구 동부경찰서는 17일 금은방에 침입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침입절도 미수)로 A씨(36·여)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밤 11시10분쯤 대구 동구 신암동의 한 금은방을 털기 위해 이웃 음식점에 침입해 망치 등으로 벽을 뚫은 혐의를 받는다.

직업이 없는 A씨는 수천만원의 카드빚을 지는 등 생활고에 시달리자 범행 10일 전 망치 등을 구입한 뒤 음식점과 금은방 주변을 탐색한 것으로 밝혀졌다.

늦은 시간 상가에 인적이 뜸한 것을 확인한 A씨는 곧바로 범행에 들어갔고 6시간 동안 벽을 부쉈다.

하지만 금은방 벽에 철판이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A씨는 결국 범행을 포기하고 달아났다.

경찰은 상가 주변에 CCTV가 없어 예상 도주로에 있는 CCTV 자료를 분석한 끝에 A씨가 지인의 차를 이용해 달아나는 모습을 포착했다.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열흘간 추적, 지난 9일 자정쯤 대구 수성구의 집을 나서던 A씨를 붙잡았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