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비상체제'… 문재인 대통령도 일정 비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스1

청와대는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사실상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특히 지난 주말 문재인 대통령은 일정을 비워둔 채 싱가포르 상황과 관련된 보고를 수시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북미가 막바지 한반도 비핵화관련 실무협상을 현지에서 이어갈 것으로 보고 싱가포르에 파견된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과 국가정보원 등 관계자들과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갖추고 북미간 협상 움직임 등을 지켜보며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국가안보실, 통일부, 외교부, 국정원 등 실무부처들과 북미정상회담 상황을 실시간 공유하며 우리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북미회담 성공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는 오는 12일 북미정상회담의 진행경과와 결과를 보며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구체적인 이행방안 마련 등 추가대응 조치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는 북미정상회담이 잘될 것으로 생각하고, 기도하고 기원하면서 진지하게 기다리고 있다"며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가시지는 않을 거다. 정위치하실 거고 저희(청와대 참모진들)도 똑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미) 두 지도자께서 정상회담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의지가 매우 강고하기 때문에 잘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미회담 성공을 위해 정부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말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즉각 대응하기 위해 사실상 이번주 일정을 완전히 비웠다.
 

심혁주
심혁주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