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 이달 16~17일 ‘대진 라돈침대’ 집중 수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우정사업본부가 방사성 물질인 ‘라돈’ 검출로 논란이 된 대진침대 매트리스의 수거 작업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우체국)는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집중 수거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논란은 대진침대가 판매한 일부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방출되는 모나자이트가 발견되면서 확산됐다. 이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해당 매트리스에 대한 수거 명령을 내렸다.

우정사업본부는 대진침대로부터 전달 받은 수거대상 리스트를 토대로 이날 저녁부터 해당 제품 소유주에게 문자메세지 및 안내문을 발송한다. 이번 수거작업에는 우체국 직원 3만명과 차량 3200대가 동원된다.

매트리스를 포장할 수 있는 비닐은 오는 14일까지 각 가정에 배송될 예정이다. 매트리스 수거를 위한 차량 사용료 등 일정 비용은 대진침대 측이 부담한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국민의 믿음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정부기업으로서 고품질의 우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국민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완
이지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23:59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23:59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23:59 12/07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23:59 12/07
  • 금 : 2046.40하락 1.523:59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