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용의자 "노래방 도우미 교체 요구에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9일 오전 9시39분쯤 장미의언덕 주차장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50대 초반 남성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과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 19일 오전 9시39분쯤 장미의언덕 주차장 주변을 지나던 서울대공원 직원이 머리와 몸통이 분리된 50대 초반 남성 시신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해 출동한 경찰이 인근에서 머리 부분을 추가로 수습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인근에서 발견된 토막살인 사건 용의자가 피해자 요구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1일 경기 과천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훼손 등 혐의로 A씨(34·노래방 업주)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안양에서 노래방을 운영하는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달 10일 새벽 자신이 부른 도우미를 바꿔달라고 행패를 부리는 B씨(51)에게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범행 장소나 이동 동선, 시신 훼손 도구 등 자세한 사건 경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씨 혼자서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확인되지만 공범 가능성을 열어두고 다각도로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수법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9일 오전 9시40분쯤 과천 서울대공원 인근인 등산로 수풀에서 B씨 시신이 발견된 후 수사를 벌여왔다. 발견 당시 B씨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이 분리된 채 검은색 비닐봉지 등에 감싸져 있었다.

경찰은 시신이 버려진 주변 CCTV를 분석해 용의자의 차량을 특정하고 시신 발견 이틀 만에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본인 소유의 차량으로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검거 당시에도 이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이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