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심재철은 회의 두번에 9000만원 받아간 사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종철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종철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와대의 회의 수당 부당지급 의혹을 제기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스스로를 경건히 한 후 따져보시라”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적 도덕적 검증은 그럴만한 자격이 있을 때 호소력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심 의원은 19대 국회 민간인불법사찰국조특위 당시 회의 두번 열고 활동비 9000만원을 받아갔다. 또 심 의원이 국회부의장을 한 2년 동안 6억원의 특활비를 받아간 것도 문제 삼았다.

앞서 심 의원은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활동 내역을 공개하며 청와대가 업무 외 시간에 술집 등에서 업무추진비를 썼고 직원들에게 회의수당을 편법적으로 지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청와대는 문재인정부가 인수위원회 없이 곧바로 출범했기 때문에 출범 초기에 한해 각 분야 전문가를 정식 임용에 앞서 정책자문위원 자격으로 월급 대신 최소수당을 지급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