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새마을금고 흉기강도 약물 과다복용… 병원서 위세척 치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흉기강도 사건이 발생한 새마을금고./사진=뉴시스
흉기강도 사건이 발생한 새마을금고./사진=뉴시스

22일 오전 9시25분쯤 경북 경주시 안강읍 안강새마을금고 산대점에서 발생한 흉기강도 사건의 용의자가 사건 발생 3시간30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주경찰서는 22일 오후 1시쯤 경주시 안강읍 산대리 한 주택에서 용의자 김모씨(47)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김씨는 수면제 등을 복용해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이에 경찰은 119로 김씨를 병원으로 이송해 위세척 등을 실시했다.

방에서는 수면제 약통이 발견됐으나 약통은 텅 비어 있었다. 김씨는 현재 경주동국대학교 병원에서 위세척 등의 치료를 받고 있다.

돈가방도 방에서 발견됐지만 김씨가 훔친 돈이 전부 들어 있는지는 아직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자택에서 수면제 30알 정도가 들어있다는 문구가 쓰인 약통이 발견됐다"며 "발견된 약통은 텅 비어있었다"고 말했다. 

북 경주시 안강읍 안강새마을금고 산대점에서 발생한 흉기 강도 사건의 용의자 김모(47)씨가 사건발생 3시간30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병원으로 이송된 김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북 경주시 안강읍 안강새마을금고 산대점에서 발생한 흉기 강도 사건의 용의자 김모(47)씨가 사건발생 3시간30분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병원으로 이송된 김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 "현재 병원에서 김씨의 위를 세척하는 등 치료를 하고 있다"며 "김씨의 몸 상태가 정상으로 돌아오는 대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김씨는 이날 오전 9시25분쯤 안강새마을금고 산대점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침입, 직원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힌 뒤 200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김씨는 2∼3분 만에 범행을 저지른 뒤 은행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세워둔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김씨가 휘두른 흉기에 부상을 입은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은 포항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김씨는 경주시 안강읍에 거주하고 있다. 동남아 여성과 결혼했는데 2년 전 부인이 가출한 뒤 현재 자녀 1명과 함께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금고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김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8.47하락 8.6510:44 06/01
  • 코스닥 : 860.42상승 3.4810:44 06/01
  • 원달러 : 1318.90하락 8.310:44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44 06/01
  • 금 : 1982.10상승 510:44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