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딥러닝 기반 이상거래탐지시스템으로 사기 예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은행 이상거래탐지시스템./사진=부산은행
부산은행 이상거래탐지시스템./사진=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에서 딥러닝 기술을 접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Fraud Detection System)으로 4천만원 상당의 고객 피해를 예방했다.


부산은행 FDS는 고객의 평소 거래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 전자금융 사기로 판단될 경우 인터넷뱅킹 거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2014년에 도입한 FDS를 통해 현재까지 총 415여건, 49억원 상당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있다. 2017년 11월에는 신종, 변종 전자금융사기 수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안담당자가 인지하지 못한 유형의 금융사고를 탐지하는 딥러닝 기반 FDS를 도입했다.


지난 12일, 부산은행은 타 금융기관에서 보이스피싱으로 탈취한 금액을 부산은행 인터넷뱅킹으로 불법 이체를 시도한 사건을 딥러닝 기반 FDS를 통해 예방했다.

금융 사기범은 불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로 중국에서 고객 명의로 인터넷뱅킹에 접속 한 후 이체가 정상적으로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고객 계좌로 소액 이체를 몇 차례 시도했다.

이후 타 금융기관에서 보이스피싱으로 탈취된 금액이 고객 명의 계좌로 입금됨과 동시에 사기범이 인터넷뱅킹 접속 시도를 했으나, 부산은행 딥러닝 기반 FDS에서 이를 탐지 후 사기 거래로 판단해 인터넷뱅킹 접속을 차단, 불법 이체자금 4000만원 인출을 막았다.

부산은행은 내년 상반기에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금융권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으로 보이스피싱을 탐지하고 FDS와 연계하는 ‘보이스피싱 통합관제시스템’도 도입해 금융사기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부산은행 안병택 상무(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는 “최근 전 금융기관의 FDS 구축으로 전자금융 사기 피해는 감소하고 있지만 보이스피싱 사기 사건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며 “부산은행은 FDS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