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조주연 사장, ‘세계 여성의 날’ 기념 이색 이력 가진 여성 직원 초청해 격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맥도날드는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지난 6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본사에서 다양한 스토리를 가진 여성 직원들을 초청해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11주년을 맞는 ‘세계 여성의 날’은 여성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해 유엔(UN)에서 지정한 국제기념일로,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18년 법정기념일인 ‘여성의 날’로 공식 지정됐다.

조주연 사장의 주관으로 열린 이날 자리에는 본사를 비롯해 전국 각지의 맥도날드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는 20여명의 여성 직원들이 초대돼 자리를 빛냈다. 
/ 맥도날드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 맥도날드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특히, 경력 단절을 극복하고 맥도날드에서 재취업에 성공한 주부, 같은 레스토랑에서 근무하는 모녀와 자매, 자녀 셋을 키우며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다둥이맘 등 이색적인 이력의 직원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저마다 ‘여성으로서 맥도날드에 일하는 것’에 대한 솔직한 소회를 나누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히며 서로의 사연을 공유했다.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는 성별, 나이, 학력, 장애 등에 차별이 없는 열린 채용을 지향하고, 양성 평등과 사내 다양성을 존중한다”며 “여성 직원 비율이 50%를 상회하고, 본사 임원의 35%가 여성으로 구성되어 있을 정도로 여성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수한 역량을 갖춘 여성 직원들이 마음껏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성을 존중하는 기업문화와 근무환경을 조성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차별 없는 열린 채용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기업문화를 지향하며 1,700여명의 주부 크루, 300여명의 시니어 크루, 200여명의 장애인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일과 가사의 병행을 희망하는 주부들에게 선호하는 일자리로 각광 받고 있다. 

글로벌 맥도날드 역시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여 양성 평등과 다양성을 위한 전략을 발표하였으며, 유엔(UN)의 ‘여성권한강화원칙(Women’s Empowerment Principles, WEPs)’에도 서약하는 등 여성의 권익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강동완
강동완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