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 “강제징용 노동자상 철거는 친일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무원노조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면담과 사죄를 요구하면서 시장실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사진=김동기 기자
공무원노조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5일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면담과 사죄를 요구하면서 시장실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사진=김동기 기자
공무원노조와 시민단체 등은 15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철거에 반발하면서 오거돈 부산시장 면담을 요구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 조합원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회원 등 100여 명은 이날 오전 오거돈 부산시장 출근 저지에 실패한 이후 시 청사 앞에서 노동자상 강제 철거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철거는 친일이다", "노동자상 즉각 반환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부산시청 7층 시장실 진입을 시도했다.

청사에 진입한 이들은 노동자상 기습철거를 단행한 오 시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로 올라가려다 경찰에 가로막혔다.

그러나 집회참가자 중 일부는 청사 7층 부산시장실까지 진입해 “부산시장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하다 끌려 내려오기도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예정된 일정인 ‘낙동강시대를 열기 위한 서부산대개조 비전 발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시간 청사 1층 로비에서는 노동자상 철거 책임자 처벌과 오 시장 사죄 등을 요구하며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었다. 부산시는 지난 12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기습적으로 행정대집행에 나서 철거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3일 "역사의식 부재한 부산시의 기습적인 강제징용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냈고 “역사의식이 부재한 부산시”라면 규탄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일제침략의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전국적으로 세워지고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부산에서만 두 번째 철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립특위가 부산 동구청과 협의를 통해 지난 14일 일본영사관 부근 쌈지공원에 설치하기로 했다“면서 "역사의식이 부재한 부산시의 행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부산시의 노동자상 철거 행위는 일제에 맞서 투쟁한 우리 민중의 자주정신과 항쟁정신을 모욕하는 행위이며, 삼일운동 100주년을 맞아 전국적으로 일고 있는 삼일정신계승의 국가적인 분위기에도 역행하는 사건이다"라고 평했다.

민주노총은 건립특위와 함께 지난 14일 규탄대회를 열고 “역사의 진실보다 무거운 법과 절차는 없다고 믿는다”며 “부산시는 노동자상을 그 자리에 즉각 반환해야 하며, 오거돈 시장은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