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분양 전년 대비 2배 증가… 변수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이달 아파트 분양 예정물량은 상반기 계획했던 단지들의 공급시기가 연기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 지방에서는 부산에서 집중적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지방에서는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사업구역에서 분양아파트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이달은 전국 58개 단지, 총 4만8240세대 중 3만5507세대가 일반분양을 준비 중이다.

이는 전년 대비 26개 단지, 총 세대수 2만5083세대(108% 증가), 일반분양 2만274세대(133% 증가)가 증가된 양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전국 32개 단지, 총 세대수 2만3157세대 중 1만5233세대가 일반분양 됐다.

전국에서 공급되는 4만8240세대 중 2만1909세대가 수도권에서 분양 준비 중이며 경기도가 1만3798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됐다.


지방에서는 2만6331세대의 분양이 계획됐으며 부산이 1만1183세대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수도권은 30개 분양 단지 중 7개 단지(23%)가 정비사업이며 지방은 28개 단지 중 10개 단지(36%)가 정비사업이다.
수도권은 서울시에서 분양하는 11개 단지 중 정비사업 단지가 6개(55%)로 나타났다.

다만 경기도 택지지구에서 공급하는 아파트 비중이 높아 수도권 정비사업 비중이 지방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지방은 주로 부산과 충남에서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높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6월 분양 공급이 4만호를 넘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변수가 없지는 않다”며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난 5월28일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의 분양가 심사기준을 재검토하기로 발표한 만큼 불확실성으로 인해 6월 분양예정물량 일정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