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마담·YG 사이 어색해졌던 이유? "업소 여성들에 돈 지급 제대로 안 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마담 양현석 만남. /사진=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캡처 화면
정마담 양현석 만남. /사진=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캡처 화면

‘스트레이트’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전 대표와 정마담, 조로우의 관계를 파헤쳤다.

지난 24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YG를 연결고리로 한 정마담과 조로우의 수상한 만남이 보도됐다.

보도에 따르면 YG는 유흥업소 여성들의 유럽 성매매 의혹 배후로 지목됐다. 동남아 재력가 중 한 명인 조로우가 지인들과 한국에 왔을 때 양 전 대표가 정마담을 통해 여성들을 동원했고 접대를 했다. 특히 조로우는 여성들을 유럽으로 초대하기도 했다.

유럽 원정 성매매는 조로우가 여성들을 초청하겠다는 의사를 YG 직원에게 밝혔고, 직원은 정마담에 여성 섭외 요청을 했다고 스트레이트는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이 증언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정황도 나왔다.

당시 조로우 등이 여성들을 초청하는 대가로 낸 돈을 정마담이 여성들에게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다. 화가 난 재력가들의 항의를 받은 건 정마담이 아닌 YG였다고 한다.


유흥업계 관계자는 “당시 유럽 원정에 참여했던 텐프로 여성들을 중심으로 이런 말이 나왔다. 정마담이 자신이 아끼던 업소 여성 외에 다른 여성들에게는 돈을 절반만 줬고 이를 알게 된 해외 재력가들이 YG에 항의했다. 그래서 정마담과 YG 관계가 잠시 어색해졌다는 것 이었다”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919.80하락 16.8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