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반정부 시위 확산… 콜롬비아도 20만명 집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콜롬비아에서도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일어났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수도 보고타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노동조합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20만명 규모의 시위가 발생했다.

이번 시위는 중도우파 성향인 이반 두케 대통령이 청년들의 최저임금 기준을 없애고 연금지급 연령을 높이려 한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또 정부가 공적 연기금을 사유화하고 지역별로 급여에 차등을 두려 한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두케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부 개혁안에 시위대가 주장하는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일부 비난은 정당하지만 폭력을 유발하는 거짓말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콜롬비아 내무부는 행진에 나선 시위대의 숫자를 20만7000명으로 추산했다. 경찰 측은 이날 오후 4시를 기준으로 민간인 8명과 경찰관 28명이 부상했으며 10명이 체포되고 22명이 임시로 구금돼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남미에서는 칠레·볼리비아·에콰도르 등지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칠레는 정부의 지하철 요금 인상을 계기로 시위가 이어지고 있으며 볼리비아에서는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의 부정선거 의혹이 문제되고 있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56하락 17.5711:14 09/25
  • 코스닥 : 843.92하락 13.4311:14 09/25
  • 원달러 : 1334.80하락 211:1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14 09/25
  • 금 : 1945.60상승 611:14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