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 오늘(20일) 2심 선고… 보복운전 뒤집힐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민수. /사진=임한별 기자
최민수. /사진=임한별 기자

1심에서 보복운전 등 혐의 유죄가 인정된 배우 최민수씨(57)에 대한 2심 선고가 오늘(20일) 이뤄진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항소2부(부장판사 선의종)는 이날 오전 최씨의 특수협박 등 혐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지난 9월4일 열린 최씨의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혐의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최 판사는 당시 "피고인의 운전행위는 피해차량 운전자에게 상당한 공포심을 안길 뿐만 아니라 후속 사고 야기의 위험성이 있고, 이 사건의 경우 피고인의 운전행위를 차량 운전자가 미처 피하지 못해 실제 추돌사고가 발생했다"며 "그럼에도 피고인은 법정에서 피해차량 운전자를 탓할 뿐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같은 달 10일 항소장을 제출했다. 1심에서 징역 1년을 구형했던 검찰은 유죄는 인정됐지만 선고된 형량이 가볍다고 판단해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최씨 역시 변호인을 통해 다음날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2심 첫 공판에서 최씨에게 다시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에 대해 최씨 측 변호인은 최씨 혐의에 대해 "고의가 없었다"며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다. 선처해달라"고 요청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17일 낮 12시53분쯤 서울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하고 상대 운전자에게 욕설을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최씨는 상대 차량이 자신의 진로를 방해하자 다시 추월해 급제동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상대 차량은 갑자기 멈춰서는 최씨 차량을 들이받을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또 최씨가 피해 운전자와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거친 욕설을 한 것으로 파악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9.38하락 8.7509:47 09/25
  • 코스닥 : 848.38하락 8.9709:47 09/25
  • 원달러 : 1332.00하락 4.809:47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09:47 09/25
  • 금 : 1945.60상승 609:47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