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방송사에 오점 남긴 '미스터트롯'… 예상 못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던 TV조선 '미스터트롯'이 최종우승자를 가리지 못해 방송사고를 내는 오점을 남겼다. /사진=TV조선 제공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던 TV조선 '미스터트롯'이 최종우승자를 가리지 못해 방송사고를 내는 오점을 남겼다. /사진=TV조선 제공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던 TV조선 '미스터트롯'이 최종우승자를 가리지 못해 방송사고를 내는 오점을 남겼다. 

13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미스터트롯' 최종회에서 MC 김성주는 "서버 문제로 실시간 문자투표 773만여표를 집계하는 데 시간이 걸린다"며 "투명하고 정확한 채점을 위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든 투표 결과가 확인될 때까지 최종결과 발표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우승자 발표를 앞두고 한껏 분위기를 고조시키던 김성주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채로 이 같은 말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무대에서 우승자 호명을 기다리고 있던 7명의 참가자도 어쩔 줄 몰라했다.

김성주는 제작진을 대신해 "지금 1∼7위까지 표차가 접전이고 박빙이라 대충 비율이 이렇다고 발표하기엔 여러분의 기대가 너무 크고 오해의 소지도 있다. 소중한 표를 반드시 모두 반영해서 더 정확하고 공정하게 발표하겠다"며 "결과는 일주일 뒤인 19일 밤 10시 특집 '미스터트롯의 맛' 토크 콘서트에서 발표 드리겠다. 잠정적으로 이렇게 결정했다"고 양해를 구했다.

'미스트롯'에서 배턴을 이어받아 화제를 몰면서 시청률 30%대까지 기록, 케이블 방송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미스터트롯'이 마지막 회에서 큰 오점을 남긴 것.

'미스터트롯' 제작진은 13일 공식입장을 내고 "긴 시간 결과 발표를 기다린 시청자 여러분들을 위해 제작진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 예상 시일보다 더 빠르게 복구를 끝마쳤다"면서 "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 7시55분께 즉시 이어지는 생방송을 특별 편성, 최종 발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스터트롯’은 특정 출연자에 대한 편애 논란, 불공정 계약 논란 등 크고 작은 잡음이 이어졌다. 이런 상황이었기에 마지막 회만큼은 아무런 사고나 논란 없이 깔끔하고 공정하게 끝났어야 했다. 대미를 장식했어야 할 최종 우승자 발표가 아쉽기만 하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2508.13하락 6.8423:59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23:59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23:59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23:59 09/22
  • 금 : 1945.60상승 623:59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