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할아버지 향한 그리움… "못 참겠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정동원이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가수 정동원이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방송캡처

가수 정동원이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9일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 맛’에서는 남승민과 재회한 정동원의 모습이 담겼다.

남승민은 정동원에게 “경연 도중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때 슬프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정동원은 “사실 그때는 눈물을 참았다. 울면 할아버지가 안 좋아하실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정동원은 “그런데 입관식 때는 참지 못하겠더라. 그래서 울었다”고 덧붙여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정동원이 입관식 때 오열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아내의 맛’ 출연진은 “어린 나이에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