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수라 했는데 ㅉㅉ" 최강욱, '추미애 입장문' 미리 알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와 관련 '독립적인 수사본부' 구성하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제안에 대해 즉각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법무부의 입장문 가안으로 추정되는 글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와 관련 '독립적인 수사본부' 구성하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제안에 대해 즉각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법무부의 입장문 가안으로 추정되는 글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와 관련 '독립적인 수사본부' 구성하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제안에 대해 즉각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법무부의 입장문 가안으로 추정되는 글을 올려 구설수에 올랐다. 

최 대표는 지난 8일 오후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건의에 대해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 약 2시간이 지난 시점에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임. 존중한다는 입장에서 다른 대안을 꺼내는 것은 공직자의 도리가 아님. 검사장을 포함한 현재의 수사팀을 불신임할 이유가 없음'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최 대표는 이 글 하단에 "'공직자의 도리'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 어제부터 그렇게 외통수라 했는데도 쯧쯧"이라는 의견도 함께 올렸다. 

하지만 실제 기자단에게 배포된 '법무부 알림'은 다른 내용이었다. 추 장관이 법무부를 통해 공식적으로 알린 내용은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변경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문언대로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음"이었다.

이에 법무부의 내부 논의 사항이 최 대표 등 외부로 새어 나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최 대표가 올린 법무부 알림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나온 '가안'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최 대표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는 "'공직자의 도리' 등의 문언이 포함된 법무부 알림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돼 삭제했다"며 "법무부는 그런 알림을 표명한 적이 없다. 오해 없길 바란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고 해명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지자 최 대표는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도 "누가 누구에게 어떤 식으로 흘린 기사인지 짐작은 갑니다만, 완전히 헛짚었다"고 반박했다.

최 대표는 또 "'법무부 가안'이 존재한다는 점은 기사에서 처음 알았고, 제가 법무부를 들여다본다는 표현에 기가 막힐 뿐"이라며 "참 어이없지만 저들의 또 다른 음모와 출구 전략이 보이기에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