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또 전쟁… "애 엄마니까 당연" vs "애 아빠는 누군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전쟁을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전쟁을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전쟁을 치렀다.

지난 2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의 일상이 공개됐다.

함소원은 이날 아침부터 딸 혜정의 등원을 준비시키고 식사를 준비하며 고군분투 했다. 혜정은 식사까지 거부하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혜정의 등원을 마친 함소원은 예정된 촬영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곧바로 외출했다. 이어 집에 있는 진화에게 혜정의 치과 예약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한국말이 서툰 진화에게 치과 예약은 쉽지 않았고 결국 치과 예약은 함소원이 했다.

함소원은 "어떻게 했길래 아직도 (예약을) 못했냐"며 격노했다. 이후 혜정을 시터 이모에게 맡긴 뒤 진화를 따로 불러 대화를 나눴다.


함소원은 "(내가) 몇 시에 일하러 간지 알아? 녹화 마치고 바로 온 거 알잖아. 애 안고 있으면 좀 도와줘야지. 왜 매번 생각을 못하냐"고 말했다. 이어 "치과 예약도 나고 애 안는 것도 나고 얼마나 힘든지 생각해 봤냐"고 분노했다.

진화는 "애 엄마니까 당연한 거야"라고 했고 함소원은 "넌 아빠 아니야. 애 아빠가 누군데?"라며 소리를 쳤다.

진화는 "혼자만 너무 힘들다고 얘기하지 마라"며 "당신은 항상 소리 질렀지만 난 큰 소리를 낸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함소원은 "그래 얘기하지 말자"고 대화를 거부하며 헤어져 긴장감을 높였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