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유학 등 장기체류 외국인, '일본 입국' 허용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일본이 코로나19 대응으로 입국규제를 강화한 올해 3월 김포국제공항 일본 항공사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한국과 일본이 코로나19 대응으로 입국규제를 강화한 올해 3월 김포국제공항 일본 항공사 카운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중장기 체류자격을 가진 외국인에게 신규 입국을 순차 허용하기로 했다.

26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스가 요시히데 내각 출범 이후 첫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다음달부터 코로나19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입국 허용 대상은 비즈니스와 의료, 교육 관계자, 유학생 등 중장기 체류자격을 가진 외국인이다. 다만 입국 후 14일 대기 등의 조치를 확약할 수 있는 기업이나 단체가 있어야 한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정·재생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신규 입국자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대상과 규모를 점차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