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비리 현대중공업 KDDX 사업 포기하라”

거제시민대책위 대우조선 불공정 매각 백지화도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중인 대책위/사진=서진일 기자
▲거제시청 앞에서 집회중인 대책위/사진=서진일 기자
방산비리를 저지른 현대중공업의 차기구축함사업 배제를 촉구하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불공정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거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6일 방산비리 현대중공업의 차기구축함 사업 배제를 정부에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거제시청 앞에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에 0.056점 차로 제치고 사업에 선정된 것을 지적하고 방위사업청이 특혜를 안겨줬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대책위는 대우조선해양이 선정되지 않은 것은 현대중공업이 부정당 업자 제재 처분을 받았는데 평가에서 이에 따른 감점을 반영하지 않은 방위사업청의 의도적인 밀어주기 이외에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는 입장이다.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잃은 방위산업이 무슨 낮으로 수 조원의 혈세를 퍼부어가며 국민을 지킨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작게는 공정의 문제이며 크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비리기업에 팔아먹는 행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을 매각해 전 세계 수퍼 조선소를 만들겠다고 했으나, 부정당 행위로 각종 계약에서 배제시켜도 마땅찮은, 기업윤리가 바닥에 나뒹구는 업체에 글로벌 조선소를 팔아넘긴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지 정부와 산업은행은 답해야 한다"며 대우조선 불공정매각 백지화를 촉구했다. 


 

경남=서진일
경남=서진일 [email protected]  |  facebook

서진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