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스타트업과 수출기업 홍보 영상 제작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무역협회
/사진=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가 무역업계와 스타트업 간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수출 혁신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무역협회는 9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문서를 디지털 영상 콘텐츠로 자동 변환하는 TTV(Text to Video) 서비스 스타트업인 웨인힐스벤처스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은 무역업계를 대상으로 온라인 홍보 영상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웨인힐스벤처스는 지난 7월 무역협회가 창립 74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KITA x 스타트업 오픈이노베이션’ 행사에서 선정돼 그동안 세부 협의를 진행해 왔다. 

TTV 서비스는 입력된 텍스트를 분석해 최적화된 영상 및 자막을 자동으로 불러오는 영상 제작 솔루션으로 기존 동영상 제작과정에 비해 소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무역협회는 향후 회원사 등 수출 기업들을 대상으로 제품 및 서비스 홍보 영상 제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해외 소비자의 제품 사용 경험 피드백을 비디오챗 형태로 제공하는 스타트업 미띵스는 최근 무역협회 주선으로 수출기업 10개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미띵스는 해외 약 50만 명의 소비자 데이터베이스를 강점으로 우리 기업의 신제품 및 신기술에 대한 해외시장 반응을 비디오 영상으로 제공한다.

복잡한 문서를 분석해 고객의 질문에 자동으로 응답하는 솔루션을 개발한 올거나이즈는 무역협회 스타트업바우처 및 스타트업브랜치 이용 문의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고 있다. 

무역협회 이사상사인 HM인터내셔널도 최근 올거나이즈와 계약해 해외 4개국 소비자 대상 질의응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 무역협회는 기업간(B2B) 법률 자문 서비스 플랫폼인 로앤굿과 계약을 체결해 회원사 대상 무료 및 할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무역협회 자회사인 한국무역정보통신은 화물위치 추적 서비스 스타트업 씨벤티지와 계약 체결을 위해 협의 중에 있다.

아울러 지난해 무역협회가 실시한 무역센터·코엑스 테스트베드 사업을 통해 선발된 스타트업들도 기술검증(PoC)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사업현장에 속속 적용되고 있다. 

스마트 사물인터넷(IoT) 기반 분리수거함 오이스터에이블, 실내 증강현실(AR) 네비게이션 지도 솔루션 맥스트, 스마트 미디어 영상 광고 솔루션 인터브리드 등이 주인공들이다. 

무역협회의 테스트베드 사업은 미국, 인도네시아,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 해외로까지 확대 되어 현재 18건의 PoC와 36건의 사전 미팅이 진행 중이다.

이동기 무역협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무역업계에서도 수출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오픈이노베이션 사업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며 “이는 수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동반 해외진출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5:32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5:32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5:32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5:32 09/26
  • 금 : 1936.60하락 915:32 09/26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