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월성원전 기획살인" 대학가에 대자보… 충청권 16개 대학도 포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의 한남대학교(왼쪽)와 충남대학교(오른쪽)에 붙은 대자보. /사진=녹색원자력학생연대
대전의 한남대학교(왼쪽)와 충남대학교(오른쪽)에 붙은 대자보. /사진=녹색원자력학생연대
월성 1호기와 관련된 대자보가 전국 100개 대학에 부착됐다. 지난 5일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 이상현)가 정부세종청사 내 산업부, 경북 경주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와 울진 한울본부, 울산 새울본부, 대구에 있는 한국가스공사 본사 등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 최근 정치권에서 검찰 때리기 발언이 지속되자 이 같은 행동에 나섰다.

9일 녹색원자력학생연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현 정부의 월성 원전 기획살인 사건’이라는 제목의 대자보를 전국 107개 대학에 부착했다. 이중 충청지역에만도 16곳에 부착됐다.

이 대자보에는 “처음부터 답은 정해져 있었다”, “처음부터 청와대와 산업부는 월성원전을 죽이기로 작정하고 원전 평가 보고서를 조작했다”, “평가 보고서 조작은 처음부터 정해진 권력형 비리였다”, “과연 일개 공무원 한 둘의 의지로 가능한 기획인가?”, “월성원전에게 처음부터 기회는 없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학생연대는 조재완 대표(KAIST)는 성명을 통해 “국민에게 막대한 손해를 끼치면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주도한 세력이 누구인지, 그리고 이를 통해 얻고자 한 이득이 무엇이었는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통해 명확히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추미애 법무장관, 조국 전 법무장관, 등 많은 여권 핵심 인사들이 연이어 검찰의 수사를 비난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면 불공정한 절차를 밟아서라도 수행해야 한다는 말이냐. 검찰에 대한 압박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서울대·포스텍·한양대·카이스트 등 총 18개 대학의 공학 전공 학생들로 구성된 녹색원자력학생연대는, 지난 9월부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전국 원자력 살리기 1인 시위와 서명운동을 이어오고 있다.

 

대전=김종연
대전=김종연 [email protected]

오로지 진실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