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색 영장 분실한 경찰… 피의자가 찾아주자 "분실 아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피의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영장을 잃어버리는 다소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뉴스1
경찰이 피의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영장을 잃어버리는 다소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뉴스1
경찰이 피의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영장을 잃어버리는 다소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했다.

14일 전남지방경철청에 따르면 경찰 수사관 6~7명은 지난 10월7일 농기계 수리·개조 업체를 운영하는 A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1시간가량 압수수색을 진행한 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잃어버린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경찰은 3~4시간이 지난 뒤 '영장을 보관하고 있다'는 A씨의 전화를 받고 나서야 영장을 회수했다.

영장 내용은 A씨의 가족을 비롯해 마을주민 등 제3자에게까지 이미 유출된 뒤였다. 이에 대해 A씨는 "개인을 넘어 사업체에 대한 명예와 신용이 크게 훼손당하면서 정신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부적절한 경찰 수사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와 전남지방경찰청 등에 진정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영장 분실은 아니라며 반박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연락을 통해 영장을 회수한 건 맞지만 사무실과 집, 차량을 연이어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인 절차가 늦어졌을 뿐이다"고 말했다.

영장은 피의자의 인권침해 등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이 소지하고 있어야 한다.

지난해 4월 부산지방경찰청은 체포영장 등 중요 서류를 현장에 두고 철수한 수사팀의 팀장을 견책하고 팀원 3명에 대해선 감봉 1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나은수
나은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