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이력' 강승호, 최주환 보상선수로 전격 두산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 와이번스 내야수 강승호가 FA 보상선수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뉴스1
SK 와이번스 내야수 강승호가 FA 보상선수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사진=뉴스1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로 떠난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 최주환의 보상선수로 내야수 강승호를 지명했다. 음주운전으로 임의탈퇴 처분까지 당한 전적이 있는 만큼 논란이 예상된다.

두산은 18일 "FA 자격을 얻어 SK로 이적한 최주환의 보상선수로 강승호를 지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한 강승호는 2013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3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경찰청 야구단을 통해 병역을 마친 뒤 2017년 SK로 트레이드돼 본격적으로 출전 기회를 부여받았다. 프로 통산 성적은 187경기에서 122안타 10홈런 70타점 0.240의 타율이다.

강승호의 발목을 잡은 건 음주운전이었다. 강승호는 지난해 4월 새벽 음주운전을 한 사실이 적발돼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90경기 출전 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다. SK 구단도 내부 절차를 거쳐 강승호를 임의탈퇴 처리했다.

SK는 1년4개월여가 지난 지난 8월 강승호에게 걸었던 임의탈퇴를 해제했다. 하지만 아직 KBO 출전정지 징계는 다 소화하지 못했다. SK는 강승호가 임의탈퇴 해제된 뒤 64경기를 치렀다. 강승호가 두산 유니폼을 입더라도 내년 26경기는 출장 정지 징계가 이어진다.


다만 두산 구단은 강승호가 이미 충분히 징계를 소화한 점, 최주환과 오재일 등의 이탈로 전력 누수가 예상되는 내야에 힘을 보탤 수 있다는 점 등을 들어 그를 보상선수로 전격 결정했다.

한 두산 구단 관계자는 '뉴시스'에 "음주운전 이력이 있지만 올해 8월 SK가 임의탈퇴를 해제한 것과 선수가 1년6개월 넘게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며 "강승호는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