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에 칼 꽂아" "X가지 없는 중앙당"… 민경욱·김소연 '발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민경욱 전 의원(왼쪽)과 김소연 변호사가  당협위원장직에서 박탈당했다. /사진=뉴스1
24일 민경욱 전 의원(왼쪽)과 김소연 변호사가 당협위원장직에서 박탈당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24일 지역 당협위원장 20여명을 교체하는 인적쇄신을 단행한 가운데 대상이 된 민경욱 전 의원과 김소연 측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민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난 걸 보면 제가 4·15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미국의 부정선거 시위현장에도 나간 게 문제"라며 "야당이 부정선거 얘기를 안 하면 누가 하느냐"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당무 감사 결과 성적이 하위 30%이거나 잦은 출마로 피로감을 주는 사람들을 잘랐다는데 나는 당무 감사 결과 두 팀으로부터 상중하 중에 각각 중을 받았으니 하위 30%는 아니고 두번 출마했을 뿐이니 피로감을 주는 사람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김종인(비대위원장)은 야당에서 문재인이 아파하는 가시를 제거한 건가"라며 "본인의 해명을 듣겠다기에 귀국했는데 이렇게 등 뒤에 칼을 꽂나? 김종인은 당장 오늘 조치를 철회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달님 영창' 현수막으로 논란이 됐던 김 변호사는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직 박탈 직후 페이스북에 "당협위원장이라는 그릇이 너무 작다"면서 "오늘부터 당권 행보를 시작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 대표가 되면 원외 당협위원장들에게 통보나 고지 한마디 없이 언론에 발표부터 하는 싸가지 없는 중앙당 관행을 제일 먼저 뜯어 고치겠다"고 밝혔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