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언제 경기해요?'… 뜻밖의 장기 휴식, 후반기 도약 기틀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가 월말 리버풀전을 앞두고 11일 가량의 '강제 휴식기'를 맞게 됐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가 월말 리버풀전을 앞두고 11일 가량의 '강제 휴식기'를 맞게 됐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일정표에서 어느 순간 토트넘 홋스퍼가 사라졌다. 

토트넘은 지난 17일(한국시간)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 원정(3-1 승)을 마지막으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갖지 않고 있다.

프리미어리그는 지난 13일을 시작으로 오는 22일까지 매일마다 경기가 열렸다. 팀당 2~3경기씩 치른 가운데 토트넘은 지난 14일 예정됐던 애스턴 빌라전 취소 여파로 일정이 붕 뜬 셈이 됐다. 지난해 1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던 풀럼전이 대체 경기로 편성됐지만 빌라전 일정은 아직 언제 열릴 지 기약이 없다.

이 때문에 토트넘은 오는 29일 리버풀전 전까지는 11일 동안 강제 '리그 휴식기'를 갖게 됐다. 중간에 위컴 원더러스와의 FA컵 경기(26일)가 있지만 상대가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인 만큼 주전 선수들을 대거 기용할 가능성은 떨어진다.

그동안 빡빡한 경기 일정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해왔던 조제 모리뉴 감독 입장에서는 손흥민을 필두로 해리 케인, 탕귀 은돔벨레,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등 주전급 선수들에게 대거 휴식을 줄 수 있는 기회다. 오랜 휴식을 취한 뒤 난적 리버풀을 만난다는 점도 토트넘에게는 호재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구단에서의 첫 풀타임 시즌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노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조제 모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구단에서의 첫 풀타임 시즌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노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반대로 이번 휴식기를 어떻게 준비하냐에 따라 후반기 토트넘의 성패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토트넘은 18경기를 치른 현재 9승6무3패 승점 33점으로 리그 5위에 올라있다. 지난해 12월까지 리그 1위에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들쑥날쑥한 경기력으로 순위가 다소 떨어졌다.


순위에서 조금 밀려났지만 여전히 후반기 역전 가능성은 남았다. 현재 프리미어리그 1위는 승점 40점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토트넘보다 한경기를 더 치른 가운데 양팀의 격차는 7점 차다. 아직 리그의 절반이나 남은 만큼 따라잡는 게 불가능한 격차는 아니다.

이 때문에 이번 '강제 휴식기'와 1월 말~2월 초 일정들이 중요하다. 토트넘은 리버풀을 만난 뒤 불과 이틀 만에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원정(1월31일)을 떠난다. 2월에도 사흘 간격으로 첼시(4일), 웨스트브롬위치 알비온(7일)을 상대한다.

같은달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토너먼트 일정도 시작된다. FA컵 상위 라운드에도 진출한다면 토트넘은 시즌 초반과 다를 바 없는 힘든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많은 체력을 요구하는 일정이 다가오는 만큼 이번 휴식기가 후반기를 앞두고 팀을 재점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작용할 전망이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