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오범죄' 또 일어났다… 흑인 5명, 한인 여성 무차별 폭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텍사스주에서 미용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여성이 폭행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동양인 혐오를 멈추라고 피켓 시위를 하는 한 아시아인 모자의 모습./사진=로이터
미국 텍사스주에서 미용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한인 여성이 폭행 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은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동양인 혐오를 멈추라고 피켓 시위를 하는 한 아시아인 모자의 모습./사진=로이터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미국 내 증오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텍사스주 휴스턴에서도 한인 여성이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여성은 인종차별적인 사건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각) 현지 매체 휴스턴크로니클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한인 여성 김모씨는 지난 17일 오후 가게에 들이닥친 여성 5명에게 집단 구타를 당했다.

이날 케온드라 영과 다콰이샤 윌리엄스 등 흑인 여성 5명은 김씨의 미용용품 가게에서 가발을 넘어뜨리는 등 행패를 부렸다. 김씨가 장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하자 이들은 "xx아시안" 등의 욕설을 퍼부었다.

김씨가 이들에게 나가달라고 말했지만 이들은 "아시아인들은 흑인들에게 가발을 팔면 안된다. 이들은 우리 돈을 훔치고 있다"고 폭언을 했다.

이들은 잠시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돌아와 계속 난동을 부렸다. 영과 윌리엄스는 김씨에게 마구 주먹을 휘둘렀다. 이 공격으로 김씨는 코가 부러져 수술을 받게 됐다.

김씨의 아들은 "우리 가족들은 이번 공격이 인종적 동기로 인해 발생했다고 믿고 있다. 아직도 정신적 충격 속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휴스턴 경찰은 윌리엄스와 영을 폭행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현지 매체는 경찰이 용의자들의 증오 범죄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