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샘 오취리, 홍보대사 위촉됐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샘 오취리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한·아프리카 재단 공식 페이스북
샘 오취리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한·아프리카 재단 공식 페이스북

방송인 샘 오취리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외교부 산하의 국가기관인 한·아프리카 재단은 지난 11일 일 샘 오취리를 재단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산하의 국가기관인 '한·아프리카 재단'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방송인 샘 오취리님이 한∙아프리카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위촉식에는 재단창립 3주년을 기념하여 지난해부터 재단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가수 겸 문화기획자 하림, 카메룬 출신 판소리꾼 로르 마포 님도 참석하여 더 의미있었다"면서 "아프리카대륙의 다양한 모습을 올바로 알리고 아프리카에 대한 기존의 고정관념을 넘어 한국과 아프리카가 더욱더 서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여러 홍보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글을 게재헀다. 

앞서 샘 오취리는 2019년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박은혜와 찍은 사진을 게재한 글에서 한 여성 누리꾼의 “Cute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흑인 남성과 성관계를 맺은 여성은 다른 인종의 남성과 관계하기 힘들다)라는 성적 농담에 “Preach”(동의한다)라고 답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었다.

샘 오취리는 논란이 거세지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폐쇄한 채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은 바 있다. 그는 지난해 8월6일에도 “(의정부고 ‘관짝소년단’ 패러디는) 흑인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인종차별적 행동이다”라는 주장을 영문으로 표현하는 과정에서 한국을 무시하는 듯한 단어를 사용해 누리꾼의 뭇매를 맞았다.

샘 오취리는 “경솔했다”며 짧게 사과했지만 같은 달 20일 영국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의정부고 패러디 논란은)몇몇 불편러들 때문에 문제가 됐다”고 해 다시 질타를 받았다. 그는 해당 사태 이후 출연하던 방송에서 모두 하차하는 등 활동을 중단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23:59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23:59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23:59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9
  • 금 : 2067.10상승 6.923:59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