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네이버 또 제꼈다"… 시총 3위 쟁탈전 갈수록 '치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카오와 네이버가 IT 대장주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카카오와 네이버가 IT 대장주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스1
카카오와 네이버가 IT 대장주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16일 오후 2시54분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4000원(2.8%) 오른 14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65조 2576억원이다.

반면 NAVER는 2000원(0.51%) 내린 38만9000원에 거래 중이다. 시가총액은 63조8985억원으로 카카오에 시총 3위 자리를 다시 내줬다.

최근 들어 카카오는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연일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같은 무서운 상승세에 힘입어 지난 15일에는 처음으로 네이버를 제치고 시총 3위에 오르며 IT 대장주에 등극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고가 잇달아 경신한 피로감에 카카오는 전날 숨고르기 장세에 들어간 모습을 보였다. 반면 네이버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영향을 받으면서 1%대 상승 마감한 결과 빼앗겼던 시가총액 3위 자리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이날은 네이버가 이베이 인수 가능성과 관련 '미확정' 공시를 내면서 보합권에 머무르자 다시 한번 순위가 뒤바꼈다.

시가총액 3위 자리를 놓고 네이버와 카카오의 경쟁이 가열되자 업계와 투자자들은 향후 두 회사의 주가 추이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다만 업계에서는 누가 3위를 차지하는지 경쟁에 집중하기보다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이 반도체 다음으로 국내 대표 산업이 됐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와 네이버가 이익 규모에서 여전히 체급 차이가 존재함에도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 확장성과 이익 성장률에서의 차별화가 경쟁사 대비 리레이팅을 유지시킨 근본적인 원인으로 판단한다"며 "양 회사 모두 하반기 주가 방향성 자체는 우상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네이버와 카카오가 엎치락 뒤치락하면서 시총 3위 경쟁이 격화하는 양상"이라며 "현재 코스피 1,2위는 모두 반도체 회사인데 인터넷플랫폼인 네이버와 카카오가 반도체 다음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산업이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안서진
안서진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