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오션, 쉘과 LNG선 2척 장기계약 추가 체결… 3648억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말 에너지 회사 쉘과 17만4000㎥급 LNG선 2척에 대한 장기대선 계약을 체결했던 팬오션이 동급 선박 2척을 추가 계약했다. /사진=팬오션
지난해 말 에너지 회사 쉘과 17만4000㎥급 LNG선 2척에 대한 장기대선 계약을 체결했던 팬오션이 동급 선박 2척을 추가 계약했다. /사진=팬오션
팬오션은 14일 세계적인 에너지 회사인 쉘과 17만4000㎥급 LNG(액화천연가스)선 2척에 대해 7년 동안 TC(장기대선)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3억1857만달러(약 3648억원)이다. 팬오션은 LNG선 2척을 발주해 2024년 10월, 12월에 각각 인도받아 7년 동안 쉘과 체결한 계약을 이행한다. 쉘은 이번 계약에 대해 최장 6년을 추가로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계약은 최장 13년까지 가능하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12월 쉘이 팬오션과 체결한 17만4000㎥급 LNG선 2척에 대한 장기대선 계약의 옵션 계약 행사 건이다. 이번 추가 계약에 따라 팬오션은 쉘과 17만4000㎥급 LNG선 4척에 대한 장기계약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계약으로 팬오션은 쉘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동시에 LNG 사업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는 분석이다. 팬오션은 글로벌 메이저 회사가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LNG 선박 운용 및 관리 능력 등을 갖추고 있다.

팬오션은 지난해 12월 이후 LNG선 5척, LNG 벙커링선 2척 등 총 7척의 선박을 확보하는 성과를 냈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회사는 기존 가스공사의 LNG KOLT호를 포함해 총 8척의 선단을 구축하게 됐다.

안중호 팬오션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현재 KC(코리아컨소시엄)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카타르 LNG 사업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드라이벌크 뿐 아니라 곡물트레이딩 및 친환경 에너지 부문의 강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글로벌 리딩 해운물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