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이셀, K-mRNA 컨소시엄 합류… "내년 상반기 허가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아ST과 원부자재 전문기업 이셀이 차세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결성된 'K-mRNA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사진은 코로나 바이러스 모식도./사진=이미지투데이
동아ST과 원부자재 전문기업 이셀이 차세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결성된 'K-mRNA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사진은 코로나 바이러스 모식도./사진=이미지투데이
동아ST과 원부자재 전문기업 이셀이 차세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결성된 'K-mRNA 컨소시엄'에 합류한다.

9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한미약품, 에스티팜, GC녹십자와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국내 전문의약품 개발·생산 주요 제약사인 동아ST와 바이오 원부자재 전문기업 이셀이 추가 참여했다. 지난 6월 컨소시엄 출범이후 사업이 진행되면서 원부자재 기업 등이 협력기관으로 합류하는 모양새다.

동아ST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의 대표 기업 중 하나다.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컨소시엄의 향후 mRNA 백신 관련 임상시험계획승인신청(IND), 임상개발, 인·허가 등을 지원하게 된다.

이셀은 국내 최초로 일회용 세포배양기, 일회용 믹서백 등 일회용 바이오 프로세싱장비 및 소모품을 자체 개발한 국내의 대표적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전문업체다.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mRNA 백신 생산체계 구축 과정에서 원부자재의 원활한 우선 공급에 기여할 예정이다.

출범 당시 컨소시엄은 mRNA 백신 개발과 대량 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원·부자재 기업 등과 대학, 연구기관 등의 추가 참여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컨소시엄은 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물질 STP2104의 연내 임상 1상 진입, 내년 상반기 조건부 허가에 이은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 중이다. 또한 2022년말까지 전 국민 접종 물량인 mRNA 백신 1억 도즈 생산체계 구축도 준비하고 있다.


컨소시엄은 우세종으로 자리매김한 델타 변이에 대응하는 코로나19 백신도 별도로 개발 중이다. 임상 파트를 책임지고 있는 에스티팜에서 추가로 mRNA백신 후보물질 STP2130을 선정한 후 전임상 효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