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학폭 의혹' 제기자 고소 "뭔가 한참 잘못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손석구는 인스타그램에 학폭 관련 입장을 적었다. 그는 학폭 의혹이 사실과 무관하다고 전했다. /사진=손석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손석구는 인스타그램에 학폭 관련 입장을 적었다. 그는 학폭 의혹이 사실과 무관하다고 전했다. /사진=손석구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손석구가 학폭 의혹에 반박하며 의혹을 제기한 이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손석구는 9일 인스타그램에 "꼭 나누고 싶은 말이 있어 인스타 계정을 복원했습니다. 먼저 아래의 글은 그 누구의 의견도 아닌 저 개인의 의지를 담아 직접 작성하였음을 말씀드린다, 잠시 시간 내어 읽어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라고 적었다.

그는 "지난 8월31일 트위터에 제 학교 폭력을 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내용을 보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못 보신 분들을 위해 트위터 전문은 따로 캡처 하여 올려 뒀습니다) 근거도, 피해자도 명시하지 않은 익명의 글에 굳이 '나는 그런 적 없다'와 같은 반박 설명까지는 하지 않겠다"며 "적어도 저 자신은 제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저를 키워 주신 부모님께 떳떳하다는 말씀 정도만 드리고 본론으로 넘어가겠다"라고 했다.

손석구는 학폭 의혹 기사가 쏟아지자 사실 여부를 떠나 위축됐다며 "비방과 조롱 섞인 글들, 어색해진 대인관계에서 오는 위축도 있었지만 어느새 '이런 오해를 받는 데는 내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에 자신을 의심하기 시작하는 스스로에게 가장 위축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건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고 느꼈다"라고 했다.
손석구는 9일 인스타그램에 학폭 관련 입장을 적었다. /사진=손석구 인스타그램 캡처
손석구는 9일 인스타그램에 학폭 관련 입장을 적었다. /사진=손석구 인스타그램 캡처
손석구는 자료들을 수집해 의혹을 제기한 이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온라인 여론이 곧 힘이 된 시대에서 익명이 던지는 몇 글자는 때론 번호판 없는 뺑소니 차와 같다"라며 "무책임한 글들이 난무하여 온라인 공간이 점점 오염되고 막상 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호소마저 양치기 소년 취급을 받게 된다면 그 책임은 쉽게 말하고 쉽게 믿는 우리 모두에게 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1일 한 누리꾼은 '손석구의 학교폭력을 고발합니다'라는 트위터 계정을 만들고 손석구가 학폭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해당 누리꾼은 손석구와 대전에 있는 학교에 다녔으며 손석구가 힘이 약한 상대를 골라서 괴롭혔다고 적었다.

그는 "목격자로서 피해자에게 도움을 주지 않고 방관만 했던 것 때문에 마음에 짐을 가지고 있다 TV에 등장한 손석구를 보고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며 "사람을 그렇게 때리던 자가 어떻게 대중매체에 얼굴이 나오는 직업을 택할 수 있는지 놀랐다"라고 밝혔다.

손석구는 2017년 넷플릭스 드라마 '센스8'로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화제작 'D.P.'에도 출연했다.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816.44상승 6.19b>:Wa />/ <
  • 원달러 : 816.44상승 6.19b>:Wa />/ <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b>:Wa />/ <
  • 금 : 0.00보합 0b>:Wa />/ <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