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닭다리가 하나밖에 없어요? 닭 반마리 뭔지 모르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배달 음식 리뷰 캡처가 올라왔다. 손님이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항의하자 누리꾼들은 사장을 동정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배달 음식 리뷰 캡처가 올라왔다. 손님이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항의하자 누리꾼들은 사장을 동정했다. /사진=커뮤니티 캡처
17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음식점 사장을 동정하게 만드는 리뷰가 캡처돼 올라왔다.

한 손님이 음식점에 반마리 삼계탕을 시킨 후 불만이 섞인 배달앱 리뷰를 달았다. 손님은 "맛은 있지만 실 먼지 같은 게 좀 들어 있었다"라며 "용기 관리는 좀 하셔야 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어서 "반마리 (시켰는데) 닭다리 하나뿐이더라. 반마리를 모르시는 것 같다. 닭다리가 껌인 줄 알았다"라고 불만을 남겼다.

이에 사장은 "실 먼지 죄송하다. 용기 한 번 더 점검하겠다"며 "닭 반마리엔 닭다리 하나가 맞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손님이 한글을 못 읽는 것 같다며 당황스러워했다. 이들은 "반마리에 내가 모르는 뜻이 있나", "저런 사람들 리뷰 못 쓰게 하는 방법 없나?", "사장님들 머리아프겠네"라며 어떤 상황에서라도 항상 손님을 우선해야 하는 자영업이 쉽지 않은 이유를 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521.76상승 26.123:59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23:59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23:59 11/28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23:59 11/28
  • 금 : 2040.00상승 27.623:59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