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으로 가족 사망"… 해당 방송 기관사, 업무서 배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최근 '데이트 폭력으로 가족이 희생됐다'는 사연을 객실에 방송한 기관사가 업무에서 배제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최근 '데이트 폭력으로 가족이 희생됐다'는 사연을 객실에 방송한 기관사가 업무에서 배제됐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지하철 운행 중 가족의 데이트 폭력 피해 사실을 방송한 기관사가 업무에서 배제됐다. 

지난 5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4호선을 운행하며 안내 방송을 통해 자신의 가족이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방송한 기관사 A씨가 방송 다음날 업무에서 배제됐다. A씨는 앞서 지난달 16일 "가족이 얼마 전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는데 국민청원을 올렸으니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이런 안내 방송이 불편하시겠지만 이렇게 밖에 알릴 방법이 없으니 양해 부탁한다"는 내용의 방송을 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A씨가 본인의 사적인 이야기를 방송했다는 이유로 운전 업무에서 제외했다. 현재 A씨는 사내에서 업무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 공사는 A씨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서울교통공사 소속 기관사가 방송한 내용이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관련 트위터. /청와대 홈페이지, 트위터 캡처
최근 서울교통공사 소속 기관사가 방송한 내용이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관련 트위터. /청와대 홈페이지, 트위터 캡처
뉴스1은 서울교통공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안타까운 사연과는 별개로 업무하면서 (규정상) 그렇게 하면 안되는 부분이 있어서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라고 전했다. A씨는 '마포구 데이트폭력' 사건 피해자의 가족으로 알려졌다. 

해당 피해자는 지난 7월 서울 마포구 소재 한 오피스텔에서 남자친구와 말다툼을 벌이다 폭행을 당해 혼수상태에 빠졌고 지난 8월17일 숨졌다.

A씨의 지하철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SNS를 통해 "(지하철 방송을 듣고) 슬퍼서 오열할 뻔했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해당 국민청원(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사망한 딸의 엄마입니다)은 53만여명이 동의를 받고 지난 9월24일 청원종료됐다.

피해자의 남자친구는 한 차례 구속 영장이 기각됐지만 지난달15일 상해 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이어 지난 6일 구속기간이 만료돼 재판에 넘겨질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