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올 수주 100억달러 돌파… 고개 든 조선업 '슈퍼 사이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이 유라시아 지역 발주처와 대규모 블록, 기자재 및 설계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올해 수주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이중연료 추진 셔틀탱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유라시아 지역 발주처와 대규모 블록, 기자재 및 설계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올해 수주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 이중연료 추진 셔틀탱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올해 누계 수주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라시아 지역 발주처와 셔틀탱커 7척에 대한 블록, 기자재 및 설계 공급계약을 17억달러(약 2조453억원)에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이 올해 수주한 선박은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44척, 원유운반선(셔틀탱커 포함) 14척이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은 올 한해 71척, 103억달러(약 11조6000억원) 수주를 기록했다. 지난 5월 78억달러에서 91억달러로 한 차례 높인 연간 수주 목표를 13% 초과 달성한 셈이다. 

조선부문 수주 100억달러 돌파는 조선업 수퍼 사이클의 정점이었던 2007년 126억달러에 이은 역대 두 번째로 조선업 시황 회복의 긍정 시그널로 평가된다. 지난달 발간된 클락슨리서치 조선시황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23~2031년 연평균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의 2배 수준인 1900여척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탈탄소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고효율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증가하는 상황"이라며 "올해 남은 기간 양질의 수주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수주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 2월부터 단일 조선소 기준 수주잔고 세계 1위를 7개월째 유지하고 있다. 클락슨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수주잔고 1위는 삼성중공업으로 704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기록했다. 이어 2위 현대중공업(684만CGT), 3위 대우조선해양(543만CGT), 4위 현대삼호(478만CGT), 5위 현대미포(284만CGT) 순이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