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는 여성 노예화"… 스페인 총리, 매춘 불법화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성매매 불법화를 추진하겠다고 17일(현지시각)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성명을 발표하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사진=로이터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성매매 불법화를 추진하겠다고 17일(현지시각)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17일 그리스 아테네에서 성명을 발표하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사진=로이터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스페인 내 성매매를 금지하겠다고 17일(현지시각) 밝혔다. 성매매는 여성에 대한 착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구체적인 법안 발의 계획은 발표되지 않았다.

18일(한국시각) 뉴시스에 따르면 산체스 총리는 사회당 전당대회 이후 “(성매매) 관행이 여성을 노예화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산체스 총리의 이날 발언은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인신매매 가능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페인 경찰은 지난 2017년 인신매매 단속을 통해 성매매 여성 1만3000여명 가운데 약 80%가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착취당했다고 발표했다.

스페인은 지난 1995년 성매매를 합법화했다. 공공장소에서 성매매를 하거나 브로커로서 중간 다리 역할을 하는 것은 불법으로 간주하지만 당사자의 의지에 따라 매춘하는 것은 처벌 대상이 아니다.

성매매 합법화가 이뤄진 후 이에 종사하는 여성은 약 3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유엔은 성매매 산업 규모 분석 결과 스페인이 태국, 푸에르토리코에 이어 세계 3위에 해당한다고 지난 2011년 밝혔다. 지난 2016년에는 스페인 성매매 산업 규모가 37억유로(약 5조7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페인 사회당은 지난 2019년 선거 공약 가운데 하나로 성매매 불법화를 발표했다. 당시 사회당은 성매매를 “가난한 여성들에 대한 잔인한 행위이자 여성에 대한 최악의 폭력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다.


다만 스페인 사회당은 당선 후 2년이 지난 지금까지 구체적인 법안 발의에 나서지 않고 있다.

스페인에서 성매매 산업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성매매 불법화에 관해 “(성매매가 합법인) 현재 제도가 매춘을 하는 여성들에게 이익을 가져다주고 더 안전한 삶을 제공한다”고 반박했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