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도둑놈이 호통" vs 민주당 "윤석열은 직권남용"

[2021 국감] 대검 국감서 여·야 공방… 각각 윤석열·이재명 공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야는 18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관련 의혹을 두고 맞붙었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출석한 김오수 검찰총장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는 18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관련 의혹을 두고 맞붙었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출석한 김오수 검찰총장의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는 18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관련 의혹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다. 

윤한홍 의원(국민의힘·경남 창원시마산회원구)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김오수 검찰총장을 향해 "도둑놈이 검찰에 잡혀가서 검사에 호통치는 격이다. 내가 도둑질할 때 안 막아서 내가 불려온 것 아니냐고, 검사보고 나쁜 놈이라고 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총장이 성남시 고문 변호사 출신이라 성남시 압수수색이 늦고 압수수색할 때 비서실과 시장실이 빠진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국민의힘·강원 강릉시)도 "대장동 사건은 성남시에서 일어났는데 처음에는 압수수색에서 성남시가 제외됐다"며 "모든 서류가 성남시에 있는데 말이 안 된다"고 질타했다. 이에 김오수 총장은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 후보의 백현동 식품연구원 부지 의혹 등도 도마 위에 올랐다. 권 의원은 "이 후보의 배임 혐의는 대장동이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며 "가스공사 부지, 두산 의료원 부지 등도 용적률을 대폭 올려줬다. 다 이재명 측근이 개입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총장은) 명예를 중시하고 곧은 사람으로 안다"면서 강도 높은 수사를 요청했다. 이에 김 총장은 "사람 마음이 쉽게 바뀌겠나"라며 "(백현동 의혹은) 당연히 수사 범위에 포함됐다"고 답했다.

이날 김 총장은 야당이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구속 영장 기각과 관련해 재청구 필요성을 제기하자 "당연히 재청구는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게 제 생각이다. 수사팀에서 준비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답했다.

녹취록을 제공한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신분에 대해선 "정식으로 피의자로 입건되진 않았다. 피의자성 참고인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정 회계사와의 연락 여부에 대해선 "(만난 적이) 없다. 얼굴도 모르고 연락한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국민의힘, 대장동 의혹 공세에…민주당, 윤석열 정직 2개월 판결로 응수 


여야가 18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참석한 김오수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가 18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국감에 참석한 김오수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여당은 윤 후보의 정직 2개월 판결 등을 꼬집었다.

최기상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금천구)은 "(법원의 윤 전 총장 정직 2개월 판결 관련)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 문제가 언급됐다. 징계 등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소병철 의원(더불어민주당·전남 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은 "윤 후보께서 언론에 '대장동 의혹을 검찰이 뭉개기 수사를 한다. 범죄'라는 극단적인 표현을 했다. 그것을 보고 후보라고 부르기 어렵겠다고 생각했다"며 "윤석열씨라고 부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구갑)은 "법원에서 적절치 않다는 정도를 말한 것이 아니다. 단순한 징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형법상 직권남용"이라며 "대검에서 감찰해야 할 부분도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른바 '정영학 리스트'에 야당 현역 의원이 포함됐을 것이란 의혹도 제기했다.

민주당은 특히 윤 후보의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불법 대출 부실 수사 의혹을 집중 겨냥했다.

송기헌 의원(더불어민주당·강원 원주시을)은 "(해당 자금이) 대장동 시드머니가 됐는데 제대로 수사가 안 됐다"며 "검찰이 자기 식구 감싸기에 들어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에 김 총장은 "언론에서 제기된 여러 문제점이나 의혹은 다 수사 범위 안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며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