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도민 행복시책' 브랜드 명칭 공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는 오는 12월 7일까지 2주간 일상에서 직접 체감하는 '도민 행복시책' 브랜드 명칭을 공모한다./전남도청
전라남도는 오는 12월 7일까지 2주간 일상에서 직접 체감하는 '도민 행복시책' 브랜드 명칭을 공모한다./전남도청
전라남도는 오는 12월 7일까지 2주간 일상에서 직접 체감하는 '도민 행복시책' 브랜드 명칭을 공모한다고 23일 밝혔다.

'도민 행복시책'은 도민에게 돌아가는 각종 혜택, 편의, 지원사업 등 일상에서 직접적 변화를 느끼는 체감형으로 추진한다.

전남도는 이같은 시책의 취지와 목적을 전달할 창의적 브랜드 명칭을 정해 도민 인지도와 관심을 높이고 관련 사업 홍보에도 활용할 방침이다.

공모는 도정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고한 신청서를 통해 직접 지은 10자 이내의 문구를 우편 또는 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최우수상 1명, 우수상 2명에게는 별도 상금을 시상한다.

직원 선호도를 반영해 최종 선정한 수상작은 12월께 전남도 공식 누리집에 공개한다. '도민 행복시책'의 새 브랜드 명칭은 2022년 각종 행사, SNS, 홍보 및 보도자료, 공문 등 행정 전반에 활용할 예정이다.

김기홍 전남도 정책기획관은 "위드코로나시대 사회·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해야 하는 시기인 만큼, 도민 피부에 와 닿는 체감형 행복 시책이 중요하다"며 "국민이 직접 만든 참신한 브랜드 명칭을 통해 전남도 행복시책에 대한 관심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코로나 장기화로 어려워진 도민 삶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행복시책을 신규 또는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2022년 총 37개 사업, 9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한다.

각 분야 전문가와 이해 관계자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새로 발굴한 2022년 전남도 행복시책은 ▲교통약자 바우처 택시 지원 ▲청년 문화복지 카드 지원 ▲폭염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 ▲관광 취약계층 행복여행 활동 지원 ▲전몰군경 유족회 보훈 명예수당 등이다.

또 ▲천원 여객선 ▲농어민 공익수당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청년부부 결혼축하금 ▲우리 동네 복지기동대 등 사업을 확대해 보다 많은 도민에게 생활 밀착형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방침이다.


 

남악=홍기철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