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지민·정국, 美 LA 공연 마치고 귀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 지민, 정국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개최한 2년 만의 대면 콘서트를 마치고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 진, 지민, 정국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개최한 2년 만의 대면 콘서트를 마치고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 지민, 정국이 미국 일정을 성료하고 귀국했다. 6일 오전 그룹 방탄소년단 진, 지민, 정국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오프라인 콘서트 일정 등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로 입국해 방역 절차를 밟은 뒤 귀가했다.

이들은 정부의 해외입국자 관련 조치에 따라 10일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멤버들은 자택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RM, 슈가, 뷔, 제이홉은 아직 미국에 머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지난달 27~28일, 이달 1~2일 총 4차례 단독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PERMISSION TO DANCE ON STAGE-LA)를 열었다. 2019년 10월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연 콘서트 이후 2년 여 만의 대면 콘서트여서 어느 때보다 높은 관심 속에 치러졌다.

현장에 직접 가는 오프라인 공연, 유튜브 시어터로 실시간으로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 인 LA'를 동시 진행했으며, 마지막 날이었던 2일에는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도 추가했다.

미국 음악 매체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이번에 나흘 간 4차례 공연으로 3330만달러(약 393억원)를 벌어들였다고 전했다. 총 21만4000장의 티켓이 매진됐다. 굿즈 판매액, 마지막날 공연 온라인 중계료 등을 합치면 수익은 높아질 것으로 추정된다.

방탄소년단은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마지막 공연을 마친 후 공식 트위터를 통해 2022년 3월 서울에서 만나자는 공지를 올려, 서울 콘서트를 예고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