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토론 누가 봤나" 무용론 제기에 "검증 무섭나"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후보와의 토론에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내자 정치권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윤 후보는 지난 25일 유명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 TV'에서 이 후보와의 경제 정책 토론에 대한 사회자의 발언에 "별로 그렇게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토론을 하면 서로 공격과 방어를 하게 되고 자기 생각을 제대로 설명하기 어렵다"며 "토론을 하게 되면 결국은 싸움 밖에 안 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 입장에서 봤을 때 정부의 공식적인 최고 의사결정권자를 뽑고 그 사람의 사고방식을 검증해나가는 데 정책토론 많이 하는 게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며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이뤄진 TV 토론을 언급하며 "경선에서 (토론을) 16번 했지만 그 토론 누가 많이 봤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같은 윤 후보의 발언에 여당의 반발에 거세다. 강선우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자신의 SNS 게시글을 통해 "싸움을 핑계로 토론 회피의 명분으로 삼았으나, 결국 윤 후보는 자질 검증, 도덕성 검증, 정책 검증이 무섭다고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남영희 대변인도 SNS에 "최근 잇따른 실언을 막고자 국민의힘 선대위가 고심 끝에 내놓은 방안인가"라며 "현명한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담당할 사람이 누구인지, 대선 후보 각각의 정책과 능력, 비전과 가치를 검증하고 싶어한다"고 지적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페이스북에 "요즘은 초등학생 때부터 토론을 한다"며 "자신의 무지·무능이 드러날 게 두려운가"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후보도 윤 후보의 토론 거부를 비판했다. 이 후보는 연합뉴스TV '마크맨들의 수다'에 나와 "논쟁이 벌어지고 서로 설득해야 하고 타협해야 하는 과정 자체가 다툼인데 이걸 회피하면 정치를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의 정치에서 정치인이 취할 태도로는 적절치 않다"고 꼬집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