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경찰이야?"… 만취해 경찰관 때린 남성, 항소심서 감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발로 걷어차고 음주운전까지 적발된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을 발로 걷어차고 음주운전까지 적발된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만취 상태로 택시 요금을 내지 않고 버티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을 폭행한 남성이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의정부지법은 공무집행방해와 도로교통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20년 12월 강원도 속초시외버스터미널 앞길에서 요금을 지불하라는 택시기사의 요구를 따르지 않고 버텼다. 택시기사는 술에 취한 A씨가 말을 듣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관 2명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이 택시요금을 지급하고 귀가할 것을 권유하자 A씨는 갑자기 "네가 경찰이야"라고 소리치며 발로 경찰관을 발로 찼다. 

이 사건으로 입건된 A씨는 이번에는 지난 2021년 3월 경기 가평의 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087%의 술에 취한 상태에서 화물차를 운전하다 적발된 바 있다. A씨는 과거에도 무면허운전과 음주운전 전력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1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경찰관을 폭행해 정당한 직무집행을 방해하고 음주운전 금지 규정을 2회 이상 위반해 그 죄책이 무겁다"고 판시했다. A씨는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공무집행방해죄의 죄질, 피고인의 이 사건 운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0.087%)와 운전거리, 음주운전을 하게 된 경위,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 유사 사건에서의 양형 사례 등 여러 양형 조건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0.35상승 21.1811:32 06/02
  • 코스닥 : 866.19상승 2.4111:32 06/02
  • 원달러 : 1309.60하락 1211:32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32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32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