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이유빈 동계체전 기권… 황대헌, 25일 첫 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나섰던 일부 빙상 스타들이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사진=뉴스1
24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나섰던 일부 빙상 스타들이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사진=뉴스1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나섰던 일부 빙상 스타들이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4일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과 쇼트트랙 이유빈이 대회를 기권했다. 쇼트트랙 황대헌도 남자 500m 경기는 기권했다"고 전했다. 

베이징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 동메달리스트인 이승훈은 이날과 오는 25일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리는 남자 1500m와 남자 5000m, 남자 매스스타트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또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은메달을 합작한 이유빈도 이날과 25일 춘천의암빙상장에서 열리는 쇼트트랙 여자 500m, 여자 1000m, 여자 3000m 계주 경기에 출전 신청한 바 있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금메달리스트인 황대헌은 이날 춘천의암빙상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남자 500m 경기를 기권했다. 황대헌은 오는 2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남자 1000m는 정상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최민정과 남자 대표팀 맏형 곽윤기도 일찌감치 출전을 포기했다.


 

류예지
류예지 ryuperstar@mt.co.kr

머니S 류예지 기자입니다. 스포츠를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